홈으로로그인회원가입사이트맵
지대방


HOME > 지대방 > 금주의 설법

벽암록 제7칙 법안과 혜초(法眼答慧超)
흥국사  heungguksa@hanmail.net 2019-02-08 33

제7칙
법안과 혜초〔法眼答慧超〕

垂示云,聲前一句,千聖不傳.未曾親覲,如隔大千.設使向聲前辨得,截斷天下人舌頭,亦未是性懆漢.所以道,天不能蓋,地不能載.虛空不能容,日月不能照.無佛處獨稱尊,始較些子.其或未然,於一毫頭上透得,放大光明,七縱八橫,於法自在自由,信手拈來,無有不是.且道,得箇什麽,如此奇特.復云,大衆會麽.從前汗馬無人識,只要重論蓋代功.卽今事且致,雪竇公案,又作麽生.看取下文.

(수시)
언어 이전의 한 구절은 일천 성인도 전하지 못하였다. 일찍이 몸소(親히) 만나(깨닫지)보지 못하면 마치 대천세계(大千世界)가 막힌 것과 같다. 설령 언어 이전을 분별하여 천하 사람의 혀를 꼼짝 못하게 했다 해도 아직 영리한 놈은 아니다. 그러므로 “하늘도 덮지 못하고 땅도 싣지 못하며, 허공도 덮어씌우지 못하고 일월도 비추지 못한다”고 하였다. 부처 없는 곳에서 홀로 존귀하다고 하더라도 겨우 조금 나은 것이다. 그렇지 못할 경우, 한 터럭 끝에서 확철히 깨달아 큰 광명을 놓으며 종횡무진으로 법에 자유자재하여야만 손닿는 대로 집어들어도 옳지 않은 것이 없으리라.
말해보라, 어떻게 해야 이처럼 기특할 수 있는가? 다시 말하노니, 대중이여, 알겠느냐? 지난날 (조사들의) 공적을 알아보는 사람이 없으니 다만 일대(一代)를 뒤덮는 공로를 거듭 의론해야할 것이다. 오늘날의 일(깨닫는 일)은 그만두더라도 설두스님의 공안은 또 어떠한가? 아래 문장을 보아라.

(본칙: 本則 )
혜초(慧超)스님이 법안(885~958)스님에게 여쭈었다. (擧. 僧問法眼.)
“제가 스님께 여쭈오니 무엇이 부처입니까?”(慧超咨和尙,如何是佛.)
법안스님이 말씀하셨다. “네가 혜초니라.” ( (法眼云, 汝是慧超.)

☞‘부처란 무엇입니까’의 질문은 ‘나의 본래면목이 무엇입니까’ 혹 나의 마음자리가 무엇입니까‘ 등의 말과 상통하다 또한 달리 말하면 마음이란 텅 비어 무어라 할 것이 없으므로 공이라 할 것인데, 이러한 물음은 ’공하다는 것이 무엇입니까‘ 하는 것과 다름 아니다.
나는 마음은 텅 비었다고 하나 작용하는 이놈은 무엇인가? 이는 없는 가운데 작용은 있어서 마음작용이라 하는 것이다. 없는 것도 마음의 실체이지만 없는 가운데 작용하는 이것도 마음인 것이다. 마음에는 일체의 명자 즉 글자를 들 수가 없지만 아는 안목으로 일체 작용에서 보면 다시 글자와 존재는 모든 것은 마음의 작용이니 그대로가 부처인 것이다. 그러하니 헤초라 답한 것은 허상이지만 또한 그대로가 부처인 것이다.
여기서 화두는 ‘왜 혜초가 부처인가’라는 물음이 던져지게 되는 것이다.

(평창)
법안스님에게는 줄탁동시(唻啄同時)의 대기(大機)가 있었고, 줄탁동시의 대용(大用)을 갖추었기에 비로소 이처럼 대답할 수 있었다. 이는 이른바 소리와 빛을 초월하고 큰 자유자재를 얻어, 주거나 빼앗음을 때에 알맞게 하고 죽이고 살리는 것이 나에게 있다는 것이니, 참으로 기특하다.
그러나 이 공안을 여러 총림에서 이러쿵저러쿵하며, 알음알이로 이해하는 자도 적지 않다. 이는, 옛사람은 일언반구(一言半句)를 설법하더라도 전광석화(電光石火)와 같아서 곧바로 바른길을 열어준다는 것을 모른 것이다.
후인들은 오로지 언구(言句)만을 따져 “혜초가 바로 부처이므로 법안스님이 이처럼 답하였다”고 한다. 어떤 사람은 “소를 타고 소를 찾는 것과 꼭 닮았다”하고, 어떤 사람은 “질문 그 자체가 바로 그것이다”라고 하나 무슨 관계가 있으랴? 만일 이같이 이해하면 자기를 저버릴 뿐 아니라 또한 옛사람을 크게 욕되게 하는 일이다.
만일 법안스님의 솜씨의 전모를 보려 한다면 한 방 쳐도 머리조차도 돌리지 않는 놈이, 이빨은 칼 숲과 입 속은 시뻘겋고 말 밖에서 귀결처를 알았다 해도 겨우 조금 상응할 수 있다. 만일 하나하나 알음알이를 지으면 온 누리에 부처의 종족을 멸망시킬 놈이다. 다만 혜초(慧超) 선객이 여기에서 깨달았던 것은 그가 평소에 항상 참구 하였기에, 한 마디 말에 마치 통 밑바닥이 빠져버린 것처럼 통한 것이다.

그런데 감원 소임을 보던 현칙(玄則)스님은 법안스님의 회중(會中)에 있으면서도 입실(入室)하여 법문을 청했던 적이 없었다. 하루는 법안스님께서 그에게 물었다.
“측감원아, 어찌하여 입실하지 않느냐?”
“스님은 왜 모르십니까? 저는 청림(靑林)스님의 처소에서 이미 한 소식했습니다.”
“네가 그때에 했던 말을 한 번 나에게 말해 보아라.”
“제가 ‘무엇이 부처입니까? 하고 물었더니, 청림스님은 ’병정동자(丙丁童子)가 불을 구하는구나’하고 말하였습니다.”
“좋은 말이다만 네가 잘못 알았을까 염려스럽구나, 다시 한 번 설명해 보아라.”
“병정(丙丁)은 불〔火〕에 해당하니 불로써 불을 구한 것입니다. 이는 마치 제가 부처인데도 다시 부처를 찾은 것과 같습니다.”
“감원아, 과연 잘못 알았구나.”
측감원은 그 말에 불복하고는 곧장 일어나 홀로 강을 건너가 버렸다. 이에 법안 스님께서 “이 사람이 만일 되돌아온다면 구제할 수 있지만, 오지 않는다면 구제하지 못할 것이다.”고 하였는데, 측감원이 중도에서 스스로 곰곰이 헤아려보니, ‘그 분은 오 백 인을 거느리는 선지식이신데 어찌 나를 속이겠느냐’고 뉘우치고 마침내 되돌아와 다시 참방하자, 법안스님이 말씀하셨다.
“네가 나에게 물어라. 내 너를 위해 답하리라.”
측감원이 곧장 “무엇이 부처입니까”하고 물으니, 법안스님은 “병정동자가 불을 구하는구나.”
라고 하였다. 측감원은 이 말이 떨어지자마자 완전히 깨쳤다.

☞위의 선문답은 본칙의 내용과 다르지 않다. 즉 병정동자란 ‘불이 불을 구하는 구하는구나’라고 인식을 하는 순간 이미 자신은 본래면목과 천리만리여서 인식적인 알음알이에 빠져 있는 것이다. 이것은 깨뜨려 인식을 떠난 자신의 참 면목을 보게 했던 것이다.

요즈음 어떤 사람은 다만 눈을 휘둥그렇게 뜨고는 알음알이로 알려고 하니 이는 이른바 “원래 종기가 나지 않았으니 괜히 상처내지 말라.”고 한 것이다. 이러한 공안을 오랫동안 참구한 자라면 한 번 말해도 곧바로 요점을 알 것이다. 법안스님의 회하(會下)에서는 이것을 ‘화살과 화살이 서로 맞부딪치는 것처럼 절묘한 공안이다.’라고 한다.
결코 (조종동의) 오위군신(五位君臣)과 (임제종의) 사료간(四料簡)을 쓰지 않고 바로 화살과 화살이 공중에서 서로 맞부딪치는 것 같은 절묘한 공안만을 문제시한다. 그의 가풍이 이와 같아서 한 구절을 바로 보면 그 자리에서 당장 깨닫지만, 말에서 찾으며 생각하면 끝내 찾을 수 없다.
법안스님이 (청량사의) 주지가 됨에 오 백 대중을 거느렸으니 이 때에 불법이 크게 흥성하였다. 당시 덕소국사(德韶國師 : 891~972)는 오랫동안 소산(疏山)스님에게 귀의하여 스스로 종지를 얻었다고 생각하여, 이에 소산스님이 하신 평소 의 글과 초상화를 수겁하고 대중을 거느리고 행각하였다. 법안스님의 처소에 갔으나 그 또한 입실하지 않고, 자기를 따르는 무리를 시켜 대중을 따라서 입실하게 하였을 뿐이었다. 하루는 법안스님이 법좌에 오르자 어떤 스님이 물었다.

“어떤 것이 조계의 근원되는 한 방울 물입니까?” (如何是曹源一滴水.)
“이것이 조계의 근원되는 한 방울의 물이니라.” 그 스님이 어찌할 바를 모르고 물러나자, 천태덕소( 天台德韶 : 891--972)스님은 대중 속에 있다가 그 말을 듣고서 대뜸 완전히 깨쳤다. 그 후 (천태산의) 주지가 되어 법안스님의 법을 잇고는 송(頌)을 지어 바쳤다.

통현봉의 정상은, (通玄峰頂.)
속세가 아니로다. (不是人間.)
마음 밖에 법 없으니, (心外無法.)
보이는 것은 청산뿐이다. (滿目靑山.)

☞통현봉의 정상은 용아선사에의 선문답을 깨우쳤던 공부하던 산이지만 상징적으로 말하기를 ‘나의 깨달은 곳은’의 말이다. 속세가 아니로다. 그 자리는 일체의 명상이 떨어진 자리라 세속의 모든 것이 버린 자리이니, 마음밖에 법의 없으니는 마음이 없는 가운데 한 법 생기면 만법이 생하고, 없는 그 자리에서 보면 일체 만법은 없으니, 일체가 유심조인 것이다.
보이는 것은 청산뿐이로다는 텅 빈 안목에서 보니 청산은 그대로 자신의 성품을 지키고 있으나 사람들이 모두가 산이라 하는구나라는 뜻이다.
멋진 게송이라 할 수 있겠다.

법안스님께서 이를 인가하고서 말씀하셨다.
“이 게송 하나만으로도 나의 종풍을 계승할 만하다. 그대는 훗날 제왕의 존경을 받으리니 나는 그대만 못하다.”
옛사람이 이처럼 깨달았던 것을 살펴보건대 이는 무슨 도리인가? 산승(원오스님 자신)에게 이를 말하도록 하지 말고 모름지기 스스로가 항상 정신을 가다듬어라. 이와 같이 덕소스님을 이해하면 언젠가 저잣거리〔十字街頭〕에서 사람을 지도하는 일 또한 어렵지 않을 것이다. 그러므로 스님이 법안스님에게 “무엇이 부처입니까” 물으니, 법안스님은 “네가 혜초”라고 하였다. 이 어찌 서로를 저버린 곳이 있겠는가?
듣지 못하였는가? 운문스님이 “말해줘도 스스로 살펴보지 못하면 곧 잘못되어 버린다. 머뭇거리며 생각하면 어느 세월에 깨닫겠는가?”라고 한 말씀을.
열세가지 僧殘法(2019년2월12일 약사재일)
2019년 2월5일 초하루 법회 한마음요전 ‘길아닌길’
      
66 신심명(一種平懷하면 泯然自塵) 흥국사 2019-02-13 44
65 열세가지 僧殘法(2019년2월12일 약사재일) 흥국사 2019-02-13 14
64 벽암록 제7칙 법안과 혜초(法眼答慧超) 흥국사 2019-02-08 34
63 2019년 2월5일 초하루 법회 한마음요전 ‘길아닌길’ 흥국사 2019-02-08 33
62 신심명(良由取捨하야 所以不如) 흥국사 2019-02-06 47
61 입춘기도회향법회(2019.2.4.월) 흥국사 2019-02-06 46
60 십원 육향(十願六向)에 대하여(2019년 1월29일 관음재일) 흥국사 2019-01-31 83
59 신심명 위순상쟁 시위심병 흥국사 2019-01-29 84
58 지장재일법회(2019년 1월23일) 흥국사 2019-01-24 85
57 신심명 호리유차 흥국사 2019-01-21 103
56 신심명 강설 지도무난 흥국사 2019-01-14 119
55 거짓말하지 말라.(2019.1.13.약사재일법회) 흥국사 2019-01-10 130
54 2019-1-6 초하루법회 한마음요전중에서 -관문을 뚫다 흥국사 2019-01-08 142
53 - 정법에 귀의 - 법정 <산방한담> 中에서 흥국사 2015-09-04 8475
52 해인총림 방장 원각 큰스님 친견 법문 (2015. 4. 28) 흥국사 2015-04-30 8375
51 2015년 3월 청전 큰스님 초청 일요법회 흥국사 2015-04-16 8555
50 2015년 1월 무여 큰스님 - 봉화 축서사 대중공양법문 흥국사 2015-02-01 6463
49 입춘, 적선공덕행을 실천합시다 흥국사 2010-01-19 8248
48 수행자의 발원은 세상을 바꾼다 - 법상스님 흥국사 2009-05-22 7788
47 업의 소멸 흥국사 2008-12-07 7056
 
  1 / 2 / 3 / 4 /  
 


  • 마음에 부끄러운 것이 없어야 몸을 바르게 하여 세상에 설 수가 있다. 마음을 바르게 하지 않으면 조그마한 것이라도 숨기는 사이에 괴로움과 번민이 번갈아 ...
  • 빈 마음이 곧 우리들의 본마음이다. 무엇이가 채워져 있으면, 본마음이 아니다 텅 비우고 있어야 거기 울림이 있다. 울림이 있어야 삶이 신선하고 활기 있는 것...
  • 마음은 성(性)에 의지하며, 선악이 있으니, 마음이 선하면 복을 받고, 악하면 화를 받으며 기운은 명(命)에 의지하며, 맑음과 탁함이 있으니, 기운이 맑으면 ...
  • 충만한 삶을 살고 싶거든 자신의 목소리에 귀 기울려라. 자신의 명예나 지위 학벌에 갇히지 말고 타인의 영역을 기웃거리지도 말고 있는 그대로 살 줄 알아야 한...
  • 한 개의 썩은 사과는 다른 사과들까지 썩게 할 우려가 있다. 그러나 반만 썩은 사과를 아주 버릴 필요는 없다. 썩은 부분만 도려내 버리면, 나머지 부분은 요리...
  • 버리고 비우는 일은 결코 소극적인 삶이 아니라 지혜로운 삶의 선택이다. 버리고 비우지 않고는 새것이 들어설 수 없다. 공간이나 여백은 그저 비어있는 것이 아...
  • 세찬 바람과 성난 빗줄기에는 새들도 근심하고 개인 날씨와 맑은 바람에는 초목도 싱그러우니, 천지에는 하루도 화기 없어서는 안 되고, 사람의 마음에는 하루도...
  • 내가 그를 그리워하는 만큼 그가 내게 사랑의 관심을 안준다고 해서 쉽게 잊어버리는 쉽게 포기하는 인연이 아니기를...
  • “행복은 일이 적은 것보다 더한 행복이 없다. 재앙은 마음이 번잡한 것보다 더한 재앙이 없다."
  • 어리석은 자가 어리석은줄 알면 그만큼 그는 슬기로운 것 그러나 어리석으면서 슬기롭다고 한다면 그야말로 어리석은 사람이다.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지축동 203번지 / Tel: 02-381-7970~1 / Fax:02-381-7329
Email: heungguksa@hanmail.net / 템플스테이문의 : 02-381-7980
Copyright 2015 heungguksa All rights reserved.
[관리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