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로그인회원가입사이트맵
지대방


HOME > 지대방 > 공지사항

선 태극 강좌 안내
흥국사  heungguksa@hanmail.net 2018-04-05 3801
KakaoTalk_20180405_163803941.jpg KakaoTalk_20180405_163746073.jpg

안녕 하세요~(())~ 저희 흥국사에서는 불자님들의 수행과 건강을 위해 선태극 강좌를 개설 하였습니다~ 매주 일요일 오후 2시30분 부터 3시30분 까지 하고 있고 추후 다른 강좌를 개설중입니다~ 관심있는 불자님들은 접수 하여 주십시요~  날마다 행복한 시간들 되십시요~~()()()~~

새해소망등 접수 안내
흥국사 불교대학 제17기 신입생 모집
      
442 설날 조상천도 합동차례 흥국사 2018-01-27 2768
441 무술년 입춘3일기도 삼재풀이 흥국사 2018-01-27 2432
440 1년 연등공양 접수 안내 흥국사 2018-01-27 2446
439 흥국사 어린이 겨울 캠프 신청하세요~! 흥국사 2018-01-02 2620
438 제4회 북한산 어린이 · 청소년 문화축제 출품 그림전시회(7월~10월)기간 최고인기작품 흥국사 2017-11-03 3042
437 천년고찰에 울려퍼진 통일 염원의 하모니 - 2017.09.28일자 고양신문 흥국사 2017-09-29 3617
436 흥국사 전망대에서 바라본 북한산 전경(2017년9월14일) 흥국사 2017-09-14 4418
435 중생의 몸으로 천수천안 보살행 이루다 - 현대불교 20170906일자 흥국사 2017-09-04 4271
434 제4회 북한산 어린이 · 청소년 문화축제 그림전시회(2017년8월19일) 흥국사 2017-08-19 4357
433 제3회 흥국사 산사음악회 개최 안내 흥국사 2017-08-12 5823
432 불교신문 법공양 흥국사편 (2017년7월26일) 흥국사 2017-07-24 4426
431 어린이여름캠프 물놀이바운스 추가 안내 흥국사 2017-07-24 4288
430 흥국사 불교대학 제16기 금강경 강의 흥국사 2017-06-22 4508
429 2018학년도 대입수능시험 원만성취 100일 기도안내 흥국사 2017-06-22 4355
428 정유년 조상천도 백중 49재 지장기도 안내문 흥국사 2017-06-22 4260
427 2017년 흥국사 일반인 여름힐링캠프 템플스테이 일정표 흥국사 2017-06-22 3979
426 2017년 7월 22일 "아빠와 함께하는 힐링캠프" 일정표 흥국사 2017-06-22 3834
425 2017년 흥국사 청소년 여름템플스테이 일정표 흥국사 2017-06-22 3841
424 2017년 흥국사 어린이 여름템플스테이 일정표 흥국사 2017-06-22 3714
423 제4회 북한산 어린이·청소년 문화축제 수상자명단 (2017년6월10일) 흥국사 2017-06-12 3757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 우자가 현자에게 배우는 것보다 현자가 우자에게 배우는 것이 더 많다. 현자는 우자의 실수를 타산지석 삼아 피하지만, 우자는 현자의 성공을 따라하지 않기 때문...
  • 지나온 아름다웠던 순간들을 굳이 복습하지 않고 다가올 빛나는 순간들을 애써 점치지 않으며 그저 오늘을 삽니다. 이석원 - 언제들어도 좋은 말 중
  • 마음에 부끄러운 것이 없어야 몸을 바르게 하여 세상에 설 수가 있다. 마음을 바르게 하지 않으면 조그마한 것이라도 숨기는 사이에 괴로움과 번민이 번갈아 ...
  • 빈 마음이 곧 우리들의 본마음이다. 무엇이가 채워져 있으면, 본마음이 아니다 텅 비우고 있어야 거기 울림이 있다. 울림이 있어야 삶이 신선하고 활기 있는 것...
  • 마음은 성(性)에 의지하며, 선악이 있으니, 마음이 선하면 복을 받고, 악하면 화를 받으며 기운은 명(命)에 의지하며, 맑음과 탁함이 있으니, 기운이 맑으면 ...
  • 충만한 삶을 살고 싶거든 자신의 목소리에 귀 기울려라. 자신의 명예나 지위 학벌에 갇히지 말고 타인의 영역을 기웃거리지도 말고 있는 그대로 살 줄 알아야 한...
  • 한 개의 썩은 사과는 다른 사과들까지 썩게 할 우려가 있다. 그러나 반만 썩은 사과를 아주 버릴 필요는 없다. 썩은 부분만 도려내 버리면, 나머지 부분은 요리...
  • 버리고 비우는 일은 결코 소극적인 삶이 아니라 지혜로운 삶의 선택이다. 버리고 비우지 않고는 새것이 들어설 수 없다. 공간이나 여백은 그저 비어있는 것이 아...
  • 세찬 바람과 성난 빗줄기에는 새들도 근심하고 개인 날씨와 맑은 바람에는 초목도 싱그러우니, 천지에는 하루도 화기 없어서는 안 되고, 사람의 마음에는 하루도...
  • 내가 그를 그리워하는 만큼 그가 내게 사랑의 관심을 안준다고 해서 쉽게 잊어버리는 쉽게 포기하는 인연이 아니기를...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지축동 203번지 / Tel: 02-381-7970~1 / Fax:02-381-7329
Email: heungguksa@hanmail.net / 템플스테이문의 : 02-381-7980
Copyright 2015 heungguksa All rights reserved.
[관리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