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로그인회원가입사이트맵
불교의이해


HOME > 불교의이해 > 자료실

초발심자경문_계초심학인문
흥국사   2009-03-04 3802
초발심자경문_계초심학인문.doc

<초발심자경문>

◆ 계초심학인문 : 목우자

처음 마음 내는 사람은
그릇된 벗은 멀리해야 되고,
오계와 십계를 잘 받아서
가지고 범하고 열고 막을줄 알아서,
성인의 좋은 말씀을 용열하고 망연되게 하지 말고,
이미 출가를 했으면
좋은 대중을 모시되,
부드럽고 좋은 말로 화목할지로다.

아상으로 자기를 높히지 말고
큰 어른은 형님같이 섬기고, 아이들은 아우와 같이 아껴야 하느니라.
대중 가운데 언쟁이 생기면 좋은 말로 화합시키며,
자비한 마음으로 서로 대할지언정
악한 말로 상처를 주지 말라.
도반과 친구를 속여서
시비가 끊어지지 않으면,
이와 같은 출가는
이익됨이 하나도 없느니라.

재물과 색에 화는
독사보다 더 심하니,
자기를 잘 살펴서
항상 멀리 하지어다.
인연이 없는 일에는
끼여들지 말고,
구태여 다른 일을 알려고도 말라.

큰 소리로 대답하지 말고
중요한 일이 아니거든
문 밖에 나가지 말고,
병든 사람을 만나거든
자비한 마음으로 보호해 주고,
가난한 이를 보거든
잘 보살피고 도와줄지어다.

거룩한 어른을 만나거든,
정중히 잘 모실지어다.

도를 닦는 주위환경은
검소하게 하고,
시주밥을 먹을 때에는
소리를 내지 말고 엄숙히 먹고,
하루종일 말 없이
잡생각을 내지 말고,
밥을 먹을 줄 알고 먹으면
얼굴 형태가 달라진다.

도업을 이루게 되면,
삼윤이 청정해서
도를 쓰는데 어렵지 않다.

아침 저녁으로 부지런히 닦는 도에
자기 게으름을 문책하고,
대중 가운데서 살려면
어지럽게 하지 말고,
웃사람을 공경할 줄 알며
헛된 생각을 하지 말라.

자기 허물이
태산 같은 줄 알고,
이치와 사리로 뉘우쳐야
그 허물이 없어 지느니라.

손님과 환담할 때는
가정사를 누설하지 말고,
그릇된 것을 보고 듣지 말고
스스로 의심을 내지 말라.

세인을 사귀되
자신의 뜻을 잃지 말라.
무리에 중요한 일에는
거처를 분명히 할 것이며,
굳게 바른 마음으로 대하고,
때 아닌 술과 밥으로
망년되이 헛된 짓으로
부처님의 깊은 뜻을 어기지 말라.

어찌 지혜스런 사람이 되며
사람들의 일에 오고 가며
타인의 허물을 보리오.
만약 높은 스승이
자리에 올라 법을 설하실 때는
딴 생각을 내지 말라.

해태심이 생겨나면
입으로만 판단하고 만다.
뱀이 물을 마시면
독이 되고,
소가 물을 마시면
좋은 젖을 이룬다.

지혜롭게 잘 배우면
보리도를 이루고
어리석게 배운 이는
나고 죽는 일을 이루네.

법을 주장하는 사람에게
함부로 대하면 안되니,
저 높은 도에는
점점 멀어져만 가며
능히 나아가 닦지 못하리라.

어두운 밤길에
허물 많은 이가
횃불 잡고 길에서 만나면
그 사람이 죄인 인고로,
불빛을 외면하면
언덕에 떨어져 구덩이에 빠지네.

도법을 들을 때에는
얼음 밟듯이 조심조심하여
조용히 잘 들어야 하며,
묵묵히 앉아 잘 살펴서
의심나는 바가 있으면
선각자께 물어서
아침 저녁으로 배우되
실호리도 어긋나지 말지어다.

능히 바른 신심을 내서
도 품안에 들어가야지
애욕 치심이
뜻과 몸에 얼키고 설켰다가
잠깐 숨었다가 나오니
학질 병과 같도다.

방편의 지혜로서
지혜힘으로 잘서서
스스로 아픔을 막아 보호할지언정
어찌 한가롭게 마음을 늦추겠나?

근거없는 말로서
헛되게 밝은 날만 보내면서,
마음에 높은 자리만 바라는가?

좋은 길 가기를 원한다면,
굳은 뜻을 세워서
그릇됨을 꾸짖고 고쳐서
선에 옮기고,
뉘우쳐서 바로 잡을지어다.

부지런히 닦아 살피는 힘이
가는 길을 더욱 맑히리라.
어렵고 어려워도 노력하면
도업이 항상 새로워 지리라.

경사스럽고 좋은 마음은
끝까지 물러 서지 않음이고,
이와 같이 오래 오래 하면
스스로 정과 혜가 분명하리라.

정 혜가 두루 밝아져
자기 심성을 알게 되니,
환과 같은 자비 지혜로써
다시 중생을 제도하고,
인천에 큰 복전되기를
간절히 힘쓸 지어다.

※본 경전은 <파일>을 클릭하여 다운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초발심자경문_발심수행장
법화경을 읽는 공덕
      
38 제 6 칙 운문의 날마다 좋은 날〔雲門十五曰〕 흥국사 2019-02-08 10
37 설봉의 대지를 머금은 쌀 한톨〔雪峰要米粒〕 흥국사 2019-02-08 10
36 제4칙 德山挾複 흥국사 2019-02-08 10
35 마조의 일면불〔馬祖日面佛〕 흥국사 2019-01-14 32
34 벽암록 지도무난 흥국사 2019-01-08 44
33 영명선사의 사료간중에서 흥국사 2014-07-17 2148
32 보리(진리)를 깨닫는 방편문 흥국사 2014-07-17 2121
31 연지대사의 서방원문 흥국사 2013-11-21 2967
30 의상조사 백화도량 발원문(3) 흥국사 2013-04-25 2906
29 의상조사 백화도량 발원문(2) 흥국사 2013-04-25 3033
28 의상조사 백화도량 발원문 (1) 흥국사 2013-04-25 2705
27 관세음보살 예찬문 흥국사 2013-04-25 2894
26 지장보살 십선계 흥국사 2010-07-13 4192
25 걸림 없이 살 줄 알라_잡보장경 흥국사 2009-03-06 5656
24 자경문_야운스님 흥국사 2009-03-04 4326
23 초발심자경문_발심수행장 흥국사 2009-03-04 3911
22 초발심자경문_계초심학인문 흥국사 2009-03-04 3803
21 법화경을 읽는 공덕 흥국사 2008-10-04 3512
20 법구경 흥국사 2008-07-20 3615
19 중부경전 -대가전연 일야현자경- 흥국사 2008-05-25 4627
 
  1 / 2 /  
 


  • 마음에 부끄러운 것이 없어야 몸을 바르게 하여 세상에 설 수가 있다. 마음을 바르게 하지 않으면 조그마한 것이라도 숨기는 사이에 괴로움과 번민이 번갈아 ...
  • 빈 마음이 곧 우리들의 본마음이다. 무엇이가 채워져 있으면, 본마음이 아니다 텅 비우고 있어야 거기 울림이 있다. 울림이 있어야 삶이 신선하고 활기 있는 것...
  • 마음은 성(性)에 의지하며, 선악이 있으니, 마음이 선하면 복을 받고, 악하면 화를 받으며 기운은 명(命)에 의지하며, 맑음과 탁함이 있으니, 기운이 맑으면 ...
  • 충만한 삶을 살고 싶거든 자신의 목소리에 귀 기울려라. 자신의 명예나 지위 학벌에 갇히지 말고 타인의 영역을 기웃거리지도 말고 있는 그대로 살 줄 알아야 한...
  • 한 개의 썩은 사과는 다른 사과들까지 썩게 할 우려가 있다. 그러나 반만 썩은 사과를 아주 버릴 필요는 없다. 썩은 부분만 도려내 버리면, 나머지 부분은 요리...
  • 버리고 비우는 일은 결코 소극적인 삶이 아니라 지혜로운 삶의 선택이다. 버리고 비우지 않고는 새것이 들어설 수 없다. 공간이나 여백은 그저 비어있는 것이 아...
  • 세찬 바람과 성난 빗줄기에는 새들도 근심하고 개인 날씨와 맑은 바람에는 초목도 싱그러우니, 천지에는 하루도 화기 없어서는 안 되고, 사람의 마음에는 하루도...
  • 내가 그를 그리워하는 만큼 그가 내게 사랑의 관심을 안준다고 해서 쉽게 잊어버리는 쉽게 포기하는 인연이 아니기를...
  • “행복은 일이 적은 것보다 더한 행복이 없다. 재앙은 마음이 번잡한 것보다 더한 재앙이 없다."
  • 어리석은 자가 어리석은줄 알면 그만큼 그는 슬기로운 것 그러나 어리석으면서 슬기롭다고 한다면 그야말로 어리석은 사람이다.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지축동 203번지 / Tel: 02-381-7970~1 / Fax:02-381-7329
Email: heungguksa@hanmail.net / 템플스테이문의 : 02-381-7980
Copyright 2015 heungguksa All rights reserved.
[관리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