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로그인회원가입사이트맵
불교의이해


HOME > 불교의이해 > 자료실

연지대사의 서방원문
흥국사  heungguksa@hanmail.net 2013-11-21 2967

극락세계에 계시사 중생을 이끌어 주시는 아미타불께 귀의하옵고

 

그 세계에 가서 나기를 발원하옵나니

 

자비하신 원력으로 굽어 살펴 주옵소서

 

저희들이 네가지 은혜 끼친 이와 삼계중생을 위해

 

부처님의 위없는 도를 이루려는 정성으로

 

아미타불의 거룩하신 명호를 불러 극락세계에 왕생하기를 원하나이다.

 

업장은 두터운데 복과 지혜 엷사와

 

때묻은 마음 물들기 쉽고 깨끗한 공덕 이루기 어려워

 

이제 부처님 앞에 지극한 정성으로 예배하고 참회하나이다.

 

 

저희들이 아득한 옛날부터 오늘에 이르도록

 

몸과 말과 생각으로 한량없이 지은 죄와 무수히 맺은 원결 모두 다 풀어버리고,

 

이제 서원을 세워 나쁜짓 멀리하여 다시 짓지 아니하고

 

보살도 항상 닦아 물러나지 아니하며

 

정각을 이루어서 중생을 제도하려 하옵니다.

 

 

아미타부처님이시여!

 

대자대비하신 원력으로 저를 증명하시고 가엾이 여기사 가피를 내리소서.

 

삼매에서나 꿈속에서나 거룩한 상호를 뵙게 하시고

 

아미타불의 장엄하신 국토에 다니면서

 

감로를 뿌려주시고

 

광명으로 비쳐 주시며

 

손으로 쓰다듬어 주시고

 

가사로 덮어주심 입사와

 

업장은 소멸되고 선근은 자라나며 번뇌는 없어지고 무명은 깨어져

 

원각의 묘한 마음 뚜렸하게 열리옵고

 

극락세계가 항상 앞에 나타나게 하옵소서.

 

그리고 이 목숨 마칠때에 갈 시간 미리 알아

 

여러가지 병고액난 이 몸에서 사라지고

 

탐진치 온갖 번뇌 씻은듯이 없어져 육근이 화락하고 한 생각 분명하여 이 몸을 버리옵기 정에 들듯 하여지다.

 

아미타불께서 관음 세지 두 보살과 성중들을 데리시고

 

광명놓아 맞으시며 손들어 이끄시와,

 

높고 넓은 누각과 아름다운 깃발과 맑은 향기 천상음악

 

거룩한 서방정토 눈앞에 나타나면

 

보는이 듣는 이들 기쁘고 감격하여 위없는 보리심을 내게 하여지이다.

 

그때 이내 몸도 금강대에 올라 앉아 부처님 뒤를 따라 극락정토 나아가서

 

칠보로 된 연못속에 상품상생 하온 뒤에

 

불보살 뵈옵거든 미묘한 법문듣고 무생법인 증득하여 부처님 섬기옵고 수기를 친히 받아

 

삼신 사지 오안 육통 백천 다라니와 온갖 공덕을 원만하게 갖추어지이다.

 

그런 다음 극락세계를 떠나지 아니하고 사바세계에 다시 돌아와

 

한량없는 분신으로 시방세계 다니면서

 

여러 가지 신통력과 갖가지 방편으로 무량 중생 제도하여

 

삼독번뇌 여의옵고 청정한 본심으로 극락세계 함께 가서 물러 나지 않는 자리에 들게 하여지이다. 

 

세계가 끝이 없고 중생이 끝이 없고 번뇌 업장 또한 끝이 없사오니 이내 서원도 끝이 없나이다.

 

 

저희들이 지금 예배하고 발원하여 닦아 지닌 공덕을 온갖 중생에게 두루 베풀어

 

네가지 은혜 골고루 갚사옵고 삼계중생을  모두 제도하여 다같이 일체 종지를 이루게 하여지이다.

 

나무 서방정토 극락세계 대자대비 접인도사 아미타불


보리(진리)를 깨닫는 방편문
의상조사 백화도량 발원문(3)
      
38 제 6 칙 운문의 날마다 좋은 날〔雲門十五曰〕 흥국사 2019-02-08 10
37 설봉의 대지를 머금은 쌀 한톨〔雪峰要米粒〕 흥국사 2019-02-08 10
36 제4칙 德山挾複 흥국사 2019-02-08 10
35 마조의 일면불〔馬祖日面佛〕 흥국사 2019-01-14 32
34 벽암록 지도무난 흥국사 2019-01-08 44
33 영명선사의 사료간중에서 흥국사 2014-07-17 2149
32 보리(진리)를 깨닫는 방편문 흥국사 2014-07-17 2122
31 연지대사의 서방원문 흥국사 2013-11-21 2968
30 의상조사 백화도량 발원문(3) 흥국사 2013-04-25 2907
29 의상조사 백화도량 발원문(2) 흥국사 2013-04-25 3034
28 의상조사 백화도량 발원문 (1) 흥국사 2013-04-25 2706
27 관세음보살 예찬문 흥국사 2013-04-25 2894
26 지장보살 십선계 흥국사 2010-07-13 4192
25 걸림 없이 살 줄 알라_잡보장경 흥국사 2009-03-06 5656
24 자경문_야운스님 흥국사 2009-03-04 4326
23 초발심자경문_발심수행장 흥국사 2009-03-04 3911
22 초발심자경문_계초심학인문 흥국사 2009-03-04 3804
21 법화경을 읽는 공덕 흥국사 2008-10-04 3513
20 법구경 흥국사 2008-07-20 3616
19 중부경전 -대가전연 일야현자경- 흥국사 2008-05-25 4628
 
  1 / 2 /  
 


  • 마음에 부끄러운 것이 없어야 몸을 바르게 하여 세상에 설 수가 있다. 마음을 바르게 하지 않으면 조그마한 것이라도 숨기는 사이에 괴로움과 번민이 번갈아 ...
  • 빈 마음이 곧 우리들의 본마음이다. 무엇이가 채워져 있으면, 본마음이 아니다 텅 비우고 있어야 거기 울림이 있다. 울림이 있어야 삶이 신선하고 활기 있는 것...
  • 마음은 성(性)에 의지하며, 선악이 있으니, 마음이 선하면 복을 받고, 악하면 화를 받으며 기운은 명(命)에 의지하며, 맑음과 탁함이 있으니, 기운이 맑으면 ...
  • 충만한 삶을 살고 싶거든 자신의 목소리에 귀 기울려라. 자신의 명예나 지위 학벌에 갇히지 말고 타인의 영역을 기웃거리지도 말고 있는 그대로 살 줄 알아야 한...
  • 한 개의 썩은 사과는 다른 사과들까지 썩게 할 우려가 있다. 그러나 반만 썩은 사과를 아주 버릴 필요는 없다. 썩은 부분만 도려내 버리면, 나머지 부분은 요리...
  • 버리고 비우는 일은 결코 소극적인 삶이 아니라 지혜로운 삶의 선택이다. 버리고 비우지 않고는 새것이 들어설 수 없다. 공간이나 여백은 그저 비어있는 것이 아...
  • 세찬 바람과 성난 빗줄기에는 새들도 근심하고 개인 날씨와 맑은 바람에는 초목도 싱그러우니, 천지에는 하루도 화기 없어서는 안 되고, 사람의 마음에는 하루도...
  • 내가 그를 그리워하는 만큼 그가 내게 사랑의 관심을 안준다고 해서 쉽게 잊어버리는 쉽게 포기하는 인연이 아니기를...
  • “행복은 일이 적은 것보다 더한 행복이 없다. 재앙은 마음이 번잡한 것보다 더한 재앙이 없다."
  • 어리석은 자가 어리석은줄 알면 그만큼 그는 슬기로운 것 그러나 어리석으면서 슬기롭다고 한다면 그야말로 어리석은 사람이다.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지축동 203번지 / Tel: 02-381-7970~1 / Fax:02-381-7329
Email: heungguksa@hanmail.net / 템플스테이문의 : 02-381-7980
Copyright 2015 heungguksa All rights reserved.
[관리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