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로그인회원가입사이트맵
템플스테이


HOME > 템플스테이 > 템플스테이소식

6월 홍도초등학교 아빠와 함께 한 템플스테이 !
흥국사  heungguksa@hanmail.net 2017-05-29 1969

6월10일, 17일 홍도초등학교에서는 아빠와 함께 한 템플스테이를 진행합니다.

각1회 학생 20명, 아빠 20명씩 참여하며,

6월10일에는 북한산어린이 청소년문화축제도 함께 즐기는 시간을 가질예정입니다.

오후에는 노고산둘레길을 걸으며 숲해설사님들과 함께 자연을 접하는 좋은시간을 가질예정입니다.
2017년 어린이,청소년,일반여름템플스테이가 열립니다!
5월 만남템플스테이 안내
      
54 고양준법지원센터, 보호관찰 청소년·보호자 '흥국사 템플스테이' 흥국사 2018-11-27 325
53 고양준법지원센터, 보호관찰 청소년ㆍ보호자가 함께 하는 템플스테이 진행(경기일보) 흥국사 2018-09-18 461
52 보호관찰 청소년·보호자 고양 흥국사서 템플스테이 (연합뉴스) 흥국사 2018-09-18 491
51 자신을 돌아보는 시간 진짜 군인이 되는 시간 흥국사 2018-09-12 492
50 법무부 고양준법지원센터,흥국사 템플스테이 실시 흥국사 2018-07-19 710
49 법무부 고양준법지원센터, 나를 찾아 떠나는 여행… 흥국사 템플스테이 실시 흥국사 2018-07-19 692
48 보호관찰 청소년들 ‘템플스테이’ 고양준법지원센터, 흥국사에서 흥국사 2018-07-19 590
47 [SUNDAY 탐사] “소년법 폐지 주장, 저출산 걱정하며 있는 아이 버리자는 것” 흥국사 2018-05-21 910
46 보호관찰 청소년- 보호자 갈등 해소 흥국사 2018-05-15 818
45 고양준법지원센터, 보호관찰 청소년ㆍ보호자 등 흥국사 2018-05-15 903
44 부처님 오신날 특별 템플 스테이 흥국사 2018-05-14 876
43 무술년 설날템플스테이를 진행합니다! 흥국사 2018-01-29 1336
42 어린이겨울캠프 템플스테이 마감 안내 흥국사 2018-01-19 1525
41 2018년 흥국사 어린이,청소년 겨울캠프 안내 흥국사 2017-12-26 1578
40 2018년 새해맞이 템플스테이를 진행합니다! 흥국사 2017-12-12 1455
39 행복만원 예약완료안내 흥국사 2017-10-10 2046
38 가을 만남템플스테이 신청하세요! 흥국사 2017-09-21 1788
37 여름캠프 분실물 찾아가세요! 흥국사 2017-08-06 1630
36 어린이캠프 물놀이바운스 추가 안내드립니다! 흥국사 2017-07-24 1662
35 2017년 어린이,청소년,일반여름템플스테이가 열립니다! 흥국사 2017-07-02 1950
 
  1 / 2 / 3 /  
 


  • 우자가 현자에게 배우는 것보다 현자가 우자에게 배우는 것이 더 많다. 현자는 우자의 실수를 타산지석 삼아 피하지만, 우자는 현자의 성공을 따라하지 않기 때문...
  • 지나온 아름다웠던 순간들을 굳이 복습하지 않고 다가올 빛나는 순간들을 애써 점치지 않으며 그저 오늘을 삽니다. 이석원 - 언제들어도 좋은 말 중
  • 마음에 부끄러운 것이 없어야 몸을 바르게 하여 세상에 설 수가 있다. 마음을 바르게 하지 않으면 조그마한 것이라도 숨기는 사이에 괴로움과 번민이 번갈아 ...
  • 빈 마음이 곧 우리들의 본마음이다. 무엇이가 채워져 있으면, 본마음이 아니다 텅 비우고 있어야 거기 울림이 있다. 울림이 있어야 삶이 신선하고 활기 있는 것...
  • 마음은 성(性)에 의지하며, 선악이 있으니, 마음이 선하면 복을 받고, 악하면 화를 받으며 기운은 명(命)에 의지하며, 맑음과 탁함이 있으니, 기운이 맑으면 ...
  • 충만한 삶을 살고 싶거든 자신의 목소리에 귀 기울려라. 자신의 명예나 지위 학벌에 갇히지 말고 타인의 영역을 기웃거리지도 말고 있는 그대로 살 줄 알아야 한...
  • 한 개의 썩은 사과는 다른 사과들까지 썩게 할 우려가 있다. 그러나 반만 썩은 사과를 아주 버릴 필요는 없다. 썩은 부분만 도려내 버리면, 나머지 부분은 요리...
  • 버리고 비우는 일은 결코 소극적인 삶이 아니라 지혜로운 삶의 선택이다. 버리고 비우지 않고는 새것이 들어설 수 없다. 공간이나 여백은 그저 비어있는 것이 아...
  • 세찬 바람과 성난 빗줄기에는 새들도 근심하고 개인 날씨와 맑은 바람에는 초목도 싱그러우니, 천지에는 하루도 화기 없어서는 안 되고, 사람의 마음에는 하루도...
  • 내가 그를 그리워하는 만큼 그가 내게 사랑의 관심을 안준다고 해서 쉽게 잊어버리는 쉽게 포기하는 인연이 아니기를...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지축동 203번지 / Tel: 02-381-7970~1 / Fax:02-381-7329
Email: heungguksa@hanmail.net / 템플스테이문의 : 02-381-7980
Copyright 2015 heungguksa All rights reserved.
[관리자]